추미애 “세월호 참사, 여전히 부끄럽고 책임감 느껴”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4/16 [09:32]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완전히 밝혀지지 않는 진실 앞에 우리는 여전히 부끄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이후 네번째 봄을 맞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마르지 않는 눈물이 아직 눈 앞에 선하고 팽목항의 무심한 푸른바다는 야속하기만 하다"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위가족에게도 위로를 건넨다"라고 전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온전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대한민국이 새롭게 변화할 수 있다"라며 "오늘 열리는 정부주관 합동 영결식이 참사 이후 처음으로 열린다는 사실이 놀라울 따름"이라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세월호는 우리에게 생명의 존엄성과 국가의 책무를 알려줬다"라며 "세월호가 세워지는데로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인 5명의 수습활동도 재개해 남은 가족들의 아픔을 보듬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새롭게 출범한 세월호 참사 2기 진상규명 위원회가 진상규명을 할 수 있도록 민주당이 지원하겠다"라며 "민주당이 국민과 함께 세월호를 영원히 잊지 않고 기억하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parkjaewu@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