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18일 추경·특검처리 받아들일 수 없어"

노회찬 평화와정의 원내대표도 "노력하겠다"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09:56]

 

▲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의 모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민주평화당이 16일 추가경정예산과 '드루킹'특검처리를 이틀 뒤인 18일 처리하는 것에 대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과 겹치고 상임위 예산안심사 기간 부족의 이유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의원사직서를 처리하면서 평화당은 추경 18일 처리에 대해서 줄곧 문제제기를 해왔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상임위 추경안 심사를 마치라는 공문을 각당에 내보내 평화당 의원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그는 "문제제기의 초점은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에 본회의 소집하는 문제가 있다"라며 "또, 물리적으로 예산 심사를 할 시간적 여유가 촉박해서 부실 심사가 되기 때문에 2~3일 늦춰서 처리를 할 수 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추경과 관련된 상임위가 10곳의 상임위"이라며 "그 10곳에서 아직 추경 심사 착수한 위원회 한 곳도 없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의장의 심사 기일 통지는 이번 추경 심사에서 상임위는 빠지라는 내용"이라며 "이는 상임위를 무장해제하는 일이고, 심지어 국회법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거대 양당 이해관계 때문에 시정되지 않고 있다"라며 "다수 양당 횡포가 아닐 수 없다. 이 문제는 국민들의 신뢰를 더욱 더 떨어뜨리는 일이기 때문에 지금부터 법에 보장된 모든 방법을 통해서 이 문제의 시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평화와정의의 모임 원내대표로 참석해 "지금 정의당 공식입장 정해지지 않았지만, 교섭단체 대표이자 한사람으로서 이 문제제기가 타당한 점이 있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 원내대표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에 대해 "문제가 있는 것 알지만 교섭단체 합의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고, 교섭단체 재합의로만 변경이 가능하기 때문에 18일 추경처리를 위해 어쩔수 없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parkjaewu@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