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5% 이상 투자기업 지분가치 19조원↓..이오테크닉스 최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2/05 [09:21]

▲ 국민연금공단 사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민연금공단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올들어 16곳 늘어 303곳에 달했지만, 이들의 보유 지분가치는 103조 원으로 19조 원이나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지난 11월 30일 현재 총 303개사이며, 이들의 보유 주식가치는 103조550억 원이었다.


연초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곳은 287곳이었는데, 지난 11월 말에는 16곳이 늘었다. 그럼에도 국민연금의 보유 주식가치는 19조2745억 원(15.8%)이나 줄어들었다. 연이은 미국의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국내 증시가 급락한 탓이다.

 

국민연금이 5% 이상 투자한 기업 중 연초 대비 보유 주식가치가 증가한 기업은 108개인데, 반대로 감소한 기업은 그 갑절에 가까운 195개 사에 달했다.

 

이 중 절반인 99곳이 국민연금지분율에 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지분을 늘린 것을 감안하면 순전히 주가 하락으로 지분가치가 줄어든 것임을 알 수 있다.

 

기업별로 국민연금 보유 주식가치가 가장 크게 떨어진 곳은 이오테크닉스로, 국민연금 지분율이 5.07%로 동일한데 보유 지분가치만 54.7% 급감했다.

 

이어 삼익THK(-48.83%), 만도(-45.98%), 세아베스틸(-42.51%), 무학(-37.91%) 등도 국민연금 보유 지분가치가 크게 감소했다.

 

반대로 휠라코리아(267.32%)와 신세계I&C(138.45%), 한진(102.16%) 등 3곳은 국민연금 보유 지분가치가 100% 이상 폭증했고, 삼성중공업(88.97%), 현대엘리베이터(88.83%), 에스엠(88.43%), 한솔제지(84.43%), 삼성엔지니어링(83.49%), 현대중공업(73.32%), 쌍용양회(64.18%), 현대건설(58.98%), DB하이텍(51.45%) 등도 50% 이상 증가했다.

 

올 들어 국민연금 지분율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한국카본으로, 연초 4.11%에서 지난달 말에는 10.32%로 무려 6.21%p나 상승했다. 이어 AJ렌터카(5.73%p), DB하이텍(4.41%p), 한솔제지(3.9%p), 아세아시멘트(3.58%p), LIG넥스원(3.44%p), 신세계I&C(3.4%p) 등도 크게 늘었다.

 

반대로 한미글로벌은 연초 13.15%에서 지난달 말 3.65%로 9.5%포인트나 떨어졌고, 사람인에이치알(-6.33%p), CJ ENM(-6.31%p), 나스미디어(-6.25%p), 신세계인터내셔날(-5.38%p), SK디스커버리(-5.34%p) 등도 5%p 이상 줄었다.

 

재계 1위 삼성전자는 ‘어닝서프라이즈’ 실적에도 국민연금 보유 지분율이 연초 9.58%에서 지난달 말 9.25%로 0.33%p 소폭 낮아진 반면, ‘어닝 쇼크’로 주가가 9만 원대까지 떨어졌던 현대차는 8.44%에서 8.70%로 되레 높아졌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