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다시 원점..현대차 “투자 타당성 없어” 수정안 거부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09:00]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의 '광주형 일자리'가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 갔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시와 현대자동차의 잠정 합의안을 조건부로 수용했으나 현대차측에서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6일 예정된 투자협약식은 열리지 않으며 투자 협상도 사실상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다만 시와 노동계, 현대차 모두 협상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어 추후 협상 재개라는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현대차는 지난 5일 광주형 일자리 수정안에 대해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못박았다.

 

현대차는 " 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또한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 역시 사실 왜곡"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다"면서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정안 3안은 ▲협약안에서 '광주 완성차 공장이 차량 35만대 생산 때까지 단체협약 유예' 부분 삭제, ▲임단협 유예 유효기간 경영안정과 지속가능성 고려해 결정 ▲신설법인이 첫 해 합의한 노사관계 등 결정 사항 효력 특별한 사항 발생않는 한 지속 유지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