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 등극..2위 트와이스-3위 레드벨벳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03:01]

▲ 블랙핑크-트와이스-레드벨벳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블랙핑크, 2위 트와이스, 3위 레드벨벳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12월 4일부터 2019년 1월 5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135,330,750개를 분석해 걸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지난 12월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130,870,702개와 비교하면 3.41%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다. 걸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2019년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블랙핑크, 트와이스, 레드벨벳, 아이즈원, 마마무, 모모랜드, 에이핑크, 러블리즈, 소녀시대, 우주소녀, 스텔라, 오마이걸, AOA, 공원소녀, 여자친구, 라붐, 베리굿, EXID, 티아라, (여자)아이들, 에이프릴, 이달의 소녀, 프로미스나인, 드림노트, 드림캐쳐, 걸스데이, 위키미키, 애프터스쿨, 피에스타, 블라블라 순이었다.

 

1위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 브랜드는 참여지수 606,968 미디어지수 7,487,520 소통지수 4,674,920 커뮤니티지수4,029,94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799,350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14,852,187와 비교해보면 13.11% 상승했다.

 

2위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브랜드는 참여지수 912,288 미디어지수 8,263,176 소통지수2,121,476 커뮤니티지수 3,474,96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771,906 로 분석됐다. 지난12월 브랜드평판지수 15,078,012와 비교해보면 2.03% 하락했다.

 

3위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 브랜드는 참여지수 511,292 미디어지수 7,239,456 소통지수 1,822,376 커뮤니티지수2,357,66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930,785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7,926,525와 비교해보면 50.52% 상승했다.

 

4위 아이즈원(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 브랜드는 참여지수 939,896 미디어지수 3,766,104 소통지수 1,449,749 커뮤니티지수2,179,20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334,949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1,608,921와 비교해보면 28.20% 하락했다.

 

5위 마마무(솔라, 문별, 휘인, 화사) 브랜드는 참여지수 954,012 미디어지수 5,010,984 소통지수 931,667 커뮤니티지수 1,306,51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203,174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7,517,705와 비교해보면 9.12% 상승했다.

 

한편, 걸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1월 분석에는 블랙핑크, 트와이스, 레드벨벳, 아이즈원, 마마무, 모모랜드, 에이핑크, 러블리즈, 소녀시대, 우주소녀, 스텔라, 오마이걸, AOA, 공원소녀, 여자친구, 라붐, 베리굿, EXID, 티아라, (여자)아이들, 에이프릴, 이달의 소녀, 프로미스나인, 드림노트, 드림캐쳐, 걸스데이, 위키미키, 애프터스쿨, 피에스타, 블라블라, 에프엑스, CLC, 구구단, 네이처, 카밀라, 나인뮤지스, 버스터즈, 프리스틴, 소녀주의보, 시크릿, 헬로비너스, 배드키즈, 브라운아이드걸스, 다이아, 보너스베이비, 레이디스코드, 엘리스, 허니팝콘, 칸, 포켓걸스 등을 분석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