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3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2위 세븐틴-3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05:01]

▲ 그룹 방탄소년단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3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2위 세븐틴, 3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2월 7일부터 2019년 3월 8일까지 측정한 보이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78,165,723개를 소비자 행동분석을 통해 보이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를 측정했다. 지난 2월 브랜드 빅데이터 74,354,565개 와 비교해보면 5.13% 증가했다.

 

브랜드 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다. 보이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새롭게 포함됐다.

 

2019년 3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엑소, 뉴이스트, SF9, 샤이니, 인피니트, 몬스타엑스, 위너, 아스트로, 비투비, NCT, 베리베리, B1A4, 비스트, 빅스, 트레이, 2PM, 핫샷,갓세븐, 더보이즈, 펜타곤, 슈퍼주니어, BAP, 동방신기, 아이콘, 에이티즈, 블락비, 스트레이 키즈 순으로 분석됐다.

 

1위 방탄소년단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4,258,936 미디어지수 4,880,064 소통지수 4,026,767 커뮤니티지수 3,198,33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364,102 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5,054,429와 비교하면 8.70% 상승했다.

 

2위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 브랜드는 참여지수 969,584 미디어지수 1,999,424 소통지수 1,594,102 커뮤니티지수 994,55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5,557,662 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5,883,604와 비교하면 5.54% 하락했다.

 

3위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1,126,840 미디어지수 1,789,760 소통지수 1,277,379 커뮤니티지수 894,67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088,657로 분석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브랜드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에서 새롭게 진입했다.

 

4위 엑소(수호, 찬열, 카이, 디오, 백현, 세훈, 시우민, 레이, 첸, 타오, 루한, 크리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418,792 미디어지수 1,399,808 소통지수 1,767,841 커뮤니티지수 853,97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440,420 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5,285,921와 비교하면 16.00% 하락했다.

 

5위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 브랜드는 참여지수 519,552 미디어지수 1,996,800 소통지수 978,971 커뮤니티지수 502,95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998,277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3,497,667와 비교하면 14.31% 상승했다.

 

한편,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3월 분석에는 방탄소년단,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엑소, 뉴이스트, SF9, 샤이니, 인피니트, 몬스타엑스, 위너, 아스트로, 비투비, NCT, 베리베리, B1A4, 비스트, 빅스, 트레이, 2PM, 핫샷, 갓세븐, 더보이즈, 펜타곤, 슈퍼주니어, BAP, 동방신기, 아이콘, 에이티즈, 블락비, 스트레이 키즈, 세븐어클락, 몬트, 블랙식스, 로미오, 느와르, 하이라이트, 브로맨스, FT아일랜드, 틴탑, 골든차일드, 젝스키스, 크로스진, 알파벳,빅플로, 2AM, 뉴키드, JYJ, 온앤오프, 헤일로, 신화 등을 분석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