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약속, 이행 시작이 중요 원하는 건 행동"

전방위 대북압박 "완벽한 비핵화없인 대북제재 해제 없어. 금강산-개성재개 불가"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09:24]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 방송사인 'KRIV 폭스 26 휴스턴'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 약속에 대해 "말이야 쉽다.약속들을 이행하기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며 "우리가 가치를 인정하는 것을 행동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그것들을 포기한다고 약속한 상태이고, 비핵화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나에게 직접 대면해 자그마치 여섯번이나 그렇게 말했다"며 "이젠 비핵화를 달성해 나갈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동맹인 한국과 일본은 우리와 나란히 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가 봐야 하는 건 행동이며 그것이 우리가 믿는 것이고, 우리가 앞으로 몇달 안에 얻어내길 희망하는 것"이라며 북한의조속한 결단을 압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또 'BAP 모닝 뉴스'의 인터뷰에서 "경제를 성장시키려면 에너지가 필요한데 북한의 전기 인프라는 부족한 상황이며 들은 정제유 제품을 필요로 한다"며 "우리가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도록 설득한 방법의 하나는 그들이 수입할 수 있는 에너지 양을 줄이는 것이었다"며 대북제재의 효율성을 강조했다.

 

이어 "우리(미국)와 유엔이 부과한 제재는 실질적 차이를 가져다줬다"며 "이는 북한이 필요로 하는 걸 하기 더 어렵게 만들었다"며 대북제재 지속을 분명히 했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 역시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거론후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져야 제재를 완화할 것이란 점을 북한에 분명히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에 추가 경제 제재가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의에 "대북 제재는 국제적 제재"라며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도 이날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의 재개방안을 미국과 협의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대한 '미국의 소리(VOA)' 논평 요청에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듯 남북관계가 북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 시걸 맨델커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도 이날 하원 세출위원회 산하 금융 정부부문 소위원회 주최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할 때까지 북한 금융과 경제에 대한 압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 촉구로 만들어진 유엔의 대북제재 프로그램은 지난 수 십 년 동안 가장 강력한 다국적인 제재로 사실상 북한과의 모든 무역을 금지하고 있다"며 "재무부 테러금융정보실 요원들은 수십개 국가들과 교류하며 심지어 유엔 제재 이상의 제재를 이행하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지난 8일 지난해 10월31일 이후 약 4개월 만에 또 올들어 처음 북한에 대한 '금융거래 주의보'를 발령하며 "북한은 국제기구인 자금세탁방지기구(FATF)로부터 '대응조치'가 필요한 나라로 지정됐다"며 "유엔과 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지난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후 미국 정부가 사실상 전방위 대북 압박에 나선 형국인 가운데 향후 북한의 반응 등 향배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