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대기업, 구조조정 직격탄..저성과자·정년 임박 직원 감원 칼바람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09:0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직원을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설문 참여 기업 814곳 중 올해 구조조정이 있었다고 답한 비율은 21%였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 33%, 중견기업 25%, 중소기업 20%, 영세기업 15% 순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의 감원 비율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3곳 중 1곳꼴에 해당됐다.

 

감원 시기를 분기별로 나눠 살펴본 결과 ‘1분기’ 19%, ‘2분기’ 20%, ‘3분기’ 22%, ‘4분기’ 16%로 집계됐다. 상하반기 큰 차이가 없는 가운데 ‘상시’ 진행된다고 응답한 경우도 22%에 달했다.

 

또한, 감원 규모의 경우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비율이 42%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과 비슷(24%) 또는 적었다(9%)는 비율보다 월등히 높아 올 한해 구조조정 한파가 상시 거세게 불었음을 짐작하게 했다.

 

기업들이 구조조정에 나서는 데에는 경영난이 대표적인 이유였다. 1위에 ‘업황, 경기 침체로경영난 심화(21%)’가 꼽혔기 때문. ‘조직재정비’(19%) 및 경영 효율화 차원’(13%)에서도 감원은 이뤄졌다.

 

합병 등으로 인해 사업 규모가 커지거나 반대로 매각 등으로 조직 규모가 작아져도 구조조정을 실시하는 것으로, 합산 순위로는 해당 보기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목표 미달성에 대한 책임 부과’(8%), ‘상시적인 희망퇴직 진행’(7%), ‘신규채용 진행을 위한 기존직원 해고’·‘최저임금 인상 영향’(각 6%) 등 기업에서는 속속 감원 카드를 꺼내 들고 있었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희망 퇴직자’가 1순위에 올랐다. 또한 ‘저성과자’ㆍ‘정년임박 근로자’(각 20%), ‘근무태만 근로자’(13%), ‘고액연봉자’(11%) 등도 구조조정 대상에 올랐다.

 

한편, 설문조사는 지난 11월 27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진행, 기업회원 814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34%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