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 내년 자동차보험 5% 인상 추진.."한방 진료 증가·정비 공임 인상"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7:15]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내년 자동차보험료 5% 인상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한방 진료 환자의 증가와 정비 공임 인상 등으로 인해 보험 원가가 상승함에 따라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먼저 지난달 25일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현대해상,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등 7개사가 보험개발원에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했다. 

 

업계는 명확히 밝히고 있진 않으나, 평균 5% 수준의 인상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료 인상은 보험사가 자율적으로 책정하지만 금융당국으로부터 인상 폭이 적정한지 판단을 받은 후에야 실제 인상을 추진할 수 있다.

 

검증을 의뢰받은 보험개발원은 손보사의 인상 요인을 분석한 뒤 검증 결과를 보통 2주 이내에 보험사에 회신해준다. 이에 따라 가장 먼저 신청한 KB손해보험의 인상안 적정 여부가 나오는 이번 주 내에 실제 인상이 확정될지 판가름 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손보 업계는 손해율이 너무 올랐다며 5% 이상의 보험료 인상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보통 보험사의 손해율은 영업비용 등을 고려해 80% 수준을 이상적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올해 11월 잠정 집계 기준을 보면, 삼성화재(100.8%), 현대해상(100.5%), DB손해보험(100.8%), KB손해보험(99.6%) 등 주요 손보사들의 손해율은 100% 넘거나 육박했다. 손해율이 100%를 넘었다는 건 적자를 본다는 의미다.

 

손해율 급등 이유로는 '한방 진료비 증가'와 '차량 정비 공임 인상' 등을 꼽고 있다. 양방 병원보다 상대적으로 진료비가 높게 발생하는 한방 병원을 찾은 환자가 증가했고, 차량 수리비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자동차 정비 공임이 크게 인상되면서 손해율을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손보업계 관계자는 "앞서 보험료를 인상했음에도 대다수 보험사들의 손해율은 100%에 육박하고 있어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요금 인상 외에도 적정 손해율을 유지하기 위한 제도 개선이 뒤따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