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살기 어려운 세상…잘 사는 법 10가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큰 욕심 부리지 않고 무난하게 살고 있다!

김주덕 변호사 | 기사입력 2020/02/12 [13:16]

▲ 김주덕 변호사.     ©브레이크뉴스

대부분의 사람들은 큰 욕심 부리지 않고 무난하게 살고 있다. 그리고 99.99%의 사람들은 선하고, 착하며, 합리적이고, 경우 없는 일을 하지 않는다. 그런데 0.01%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나쁘고, 경우 없고, 비합리적이며, 악하다. 우리가 이런 사람들을 만나면 속을 썩고, 스트레스를 받고, 재산상 손해를 보며, 정신적 고통을 받는다. 다음은 잘 사는 법 10가지이다.

 

1. 돈을 꾸어주면 안 된다.

가뜩이나 불황인데, 가까운 사람에게 돈을 꾸어주면, 얼마 있지 않아 돈 잃고 사람까지 잃는다. 어렵게 끝까지 돈을 받아내면 거꾸로 수전노, 돈밖에 모르는 악인으로 비난을 받는다.

 

2. 절대 동업하지 마라.

동업해서 성공한 사람은 1%이고, 99%는 망하거나 원수 되고 말았다. 동업해서 서로 힘을 합하면 혼자 하는 것보다 돈을 잘 벌 것 같지만, 그런 효과는 6개월을 못 간다. 서로 이익을 더 많이 가져가려고 혈안이 되고, 각자의 기여도를 주관적으로 높이 평가한다.

 

3. 개인사업을 창업하지 마라.

직장 생활하다가 퇴직금을 받아 작은 규모의 창업을 하면 3년 이내에 폐업하고 엄청난 속을 썩게 된다. 그 이유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다. 길거리를 다니면서 소규모 자영업자들의 실태를 보면 대번 알게 된다.

 

4. 개인과 가정 걱정을 먼저 하라.

현대 사회에서 개인의 문제와 가정의 문제는 모두 개인의 책임이다. 국가나 사회에서 도와주는 것은 지극히 작다. 때문에 개인은 의식주문제를 해결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 가족 간의 불화가 있으면 본인들만 손해를 본다.

 

5. 법을 위반하지 마라.

아직도 음주운전을 하거나, 남과 싸움을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오늘날 법은 매우 엄격하게 집행되고 있다. 잘못했다가는 아주 골치 아프게 된다.

 

6. 밖에 나가면 여자를 돌같이 보라.

공연히 다른 여자를 상대로 장난을 하거나 성희롱을 한다든지, 성추행을 하면 즉각적인 법의 제재를 받는다. 지하철에서 여자의 치마 속을 사진 촬영하는 어리석음, 술을 마시고 여자와 모텔에 가는 행위, 유부녀와 카톡으로 사랑한다는 문자를 주고받는 행위 등이 모두 법에 저촉되고, 막상 일을 당하게 되면 생각보다 훨씬 더 고통을 받게 된다.

 

7. 건강관리를 철저하게 하라.

나이 들어서도 담배를 끊지 못하고, 술을 혼자 많이 마시는 사람, 운동을 전혀 하지 않고 기름진 음식만 잔뜩 먹는 사람들. 어느 날 갑자기 건강이 나빠진 다음 후회하고 땅을 쳐봤자. 육체적 고통은 오직 혼자만 받아야 한다.

 

8. 공연히 부화뇌동하지 마라.

정치인이나 정당인도 아니면서 벌써부터 본인이 하는 일은 하지 않고, 남의 선거운동이나 하러 다니고, 24시간 정치평론가 노릇을 하는 사람은 경쟁력을 상실하게 된다.

 

9. 부동산정책을 예의 살펴보라.

12. 16부동산대책이 발표되고 시행중이다. 세상 돌아가는 것을 모르고, 뒤늦게 막차를 타거나 위험한 갭 투자를 했다가 손해를 보고 부도나는 수가 있다. 잘 모르면 가만있는 것이 상책이다.

 

10. 가화만사성이다.

부부 간에 사이가 나쁘면 하는 일도 다 안 된다. 서로 화합하고, 가족간에 서로 격려하면서 열심히 살지 않으면 안 되는 세상이 되었다. 특히 돈도 못 벌면서 밖에 나가 바람피는 남자들은 정신 차려야 한다. 초원의 동물가족들이 힘을 합쳐 사는 모습을 보고 본받아야 한다. cdlaw@hanmail.net

 

*필자/김주덕

 

변호사. 서울법대 졸업. 경희대 대학원 법학박사. 서울지검 부장검사. 대전지검 특수부장. 대검찰청 환경과장. 법무법인 태일 대표변호사. 시인. 저서로 '국제형법' 14, 시집으로 '가을사랑' 2권이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