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만명 사망해야 집단면역 생겨..백신 개발까지 억제가 목표”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3:57]

▲ 의료진들이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주경기장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차량에 탑승한 시민을 검사하고 있다. 2020.03.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중앙임상위원회가 '집단면역' 정책도 고민해봐야 된다고 조언한 데 대해 "이론적인 개념일 뿐"이라며 현 방역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집단면역은 인구의 약 70%가 감염돼서 항체가 형성되고 면역이 돼 나머지 30%에 대한 추가 전파를 막겠다는 이론적 개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우리나라 인구가 약 5000만명이고 70%가 감염된다면 3500만명인데, 치명률 1%를 고려하면 35만명이 사망해야만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면서 "이러한 이론적 수치에 근거해 방역대책을 강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상황까지 나아가지 않고 방역을 최대한 강화하고 감염과 전파를 최소화 위해 노력하는 게 (보건당국의) 목표"라고 말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도 "인구의 60~70%에 대한 면역 이론은 외국에서 회자되는 집단면역에 대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집단면역을 형성시켜 코로나19를 넘기겠다는 계획은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집단면역이 되려면 굉장히 다수의 국민이 감염돼 피해가 커진다"며 "최대한 감염을 늦추고 줄이면서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될 때까지 이 상태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 국내 방역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중앙임상위원회는 지난 23일 코로나19 종식은 사실상 어렵고 확산 억제 정책을 지속하는데도 한계가 있다면서 집단면역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오명돈 중앙임상위 위원장은 "국내 코로나19 유행은 어느정도 안정적으로 컨트롤 됐지만 모든 조치를 총동원한 억제 정책은 계속 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며 "학교 개학이나 재택근무가 끝나면서 억제가 풀리면 스프링이 튀듯이 유행이 다시 시작될 수 있으며, 가을이 되면 유행이 다시 찾아오게 될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지만 집단면역 정책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집단면역이 하나의 수단으로 갈 수 있다는 말"이라며 "예를 들어 간염 예방접종을 여러 차례 맞으면 항체형성률, 즉 면역이 60~70% 수준이 되도록 예방접종을 하는 식"이라고 부연했다.

 

신형식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센터 교수는 "기저질환이 없는 30대 이하 젊은이들은 치명률이 훨씬 낮기 때문에 일단 (이들을 중심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고령자 등이 안전해질 수 있다"며 정책 변경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