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예비군훈련 9월부터 재개..2박3일→4시간 축소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6:29]

▲ 2019년 첫 예비군 훈련에 참석한 예비군들이 마스크를 쓰고 시가지 전투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뤄졌던 예비군 훈련이 9월부터 재개된다. 

 

국방부는 29일 "9월 1일부터 예비군 소집 훈련을 하루 일정으로 축소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예비군 훈련 대상은 약 200만명으로, 동원 훈련 등 모든 예비군의 훈련 시간이 최장 2박3일에서 4시간으로 줄어들게 된다.

 

동원예비군훈련과 지역예비군훈련 구분 없이 지역예비군훈련장에서 사격과 전투기술과제 등 필수훈련 과제를 4시간 동안 수행해야 한다.

 

국방부는 또한 코로나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1일 훈련 인원을 축소하는 한편 입소 시 체온 측정, 훈련 간 거리두기 등 방역대책을 마련했다.

 

국방부는 훈련 중 발열 여부 확인, 훈련 장구나 교보재 소독, 마스크 지급 등의 대응책을 준비했다.

 

건강에 이상이 있는 인원은 별도 서류 제출이나 방문 없이 전화 등으로 예비군 부대에 신청하면 훈련을 연기할 수도 있다.

 

아울러 올해 훈련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이하 지역에서만 실시된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인 지역에서는 예비군 훈련이 실시되지 않고 내년으로 미뤄진다. 

 

아울러 예비군 훈련 중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예비군 휴업보상과 치료 등에 관한 훈령 등 규정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소집 훈련을 대체하기 위한 원격교육도 마련된다. 국방부는 올해처럼 소집교육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체계를 마련해 11월부터 12월말까지 시험 적용할 예정이다. 원격교육 내용은 화생방 등 전투기술과 예비군 복무 소개 등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