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임원인사, 박정호 SKT 사장 부회장 승진 “하이닉스도 맡는다”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3:52]

 

▲ 박정호 SKT 사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SK그룹이 2021년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SK그룹은 3일 오전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열고, 각 관계사 이사회를 통해 결정된 임원인사와 조직개편 사항을 최종 협의했다고 밝혔다.

 

SK그룹은 “각 회사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기반으로 고객, 투자자, 시장 등 이해관계자에게 미래 비전과 성장 전략을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쌓는 이른바 파이낸셜 스토리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올 한해 치열하게 논의해 온 파이낸셜 스토리를 각 사가 내년부터 본격 추진하게 되는데, 이를 가속화하기 위해 두 명의 부회장 승진을 비롯한 사장단 인사가 이뤄졌다.

 

우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SK하이닉스 부회장직을 겸하게 됐다. ICT 전문가인 박정호 부회장과 인텔 출신의 반도체 전문가인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의 시너지가 주목된다.

 

다음으로 유정준 SK E&S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유 부회장은 업계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글로벌 감각을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등 성장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이끌게 된다.

이에 더해 SK E&S는 추형욱 SK주식회사 투자1센터장을 사장으로 선임했다. 1974년생인 추 신임 사장은 소재 및 에너지 사업 확장 등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유 부회장과 함께 SK E&S 공동대표를 맡게 될 전망이다.

 

추 사장은 임원에 선임된 지 만 3년만에 사장 자리에 오르게 됐다. 연공과 무관하게 능력과 성과를 중시하는 SK의 인사 철학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참고로 SK그룹은 지난해 임원관리제도 혁신을 통해 상무, 전무 등 임원 직급을 폐지하는 등 임원관리제도를 혁신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염용섭 SK경영경제연구소 소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염 사장은 지난 2017년부터 경영경제연구소를 이끌어 오며, 행복경영, 딥 체인지 등 SK의 최근 변화에 밑거름 역할을 해왔다는 평이다. 염 사장은 앞으로도 ESG 등 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하고 과제를 발굴하는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다.

 

관계사 CEO들로 구성된 협의체인 수펙스추구협의회에도 변화가 있다.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이고 관계사의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가속화하기 위해 거버넌스위원회를 신설했다.

 

더불어 기존 에너지·화학위원회를 없애고 환경사업위원회를 신설해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는 환경 관련 어젠다를 본격적으로 다루게 된다.

 

이 외에도 바이오소위원회, AI소위원회, DT소위원회를 관련 위원회 산하에 운영하게 된다. 이와 같은 변화를 통해 환경, 지배구조 등 ESG 문제를 선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함과 동시에 바이오, AI, DT 등 미래 먹거리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신설되는 거버넌스위원회 위원장에는 수펙스추구협의회 자율·책임경영지원단장과 법무지원팀장을 맡고 있는 윤진원 사장이, 환경사업위원회 위원장에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선임됐으며, ICT위원회 위원장은 박정호 부회장이 맡게 됐다.

 

이번 인사를 통해 신규 선임 103명에 부회장 및 사장 승진 4명을 더해 총 107명의 승진 인사가 발표됐다. 코로나 등 경영환경을 감안해 예년에 비해 신규 선임 규모는 소폭 감소했으나, 바이오, 소재, 배터리 등 신규 성장사업에는 능력 있는 인재들을 과감하게 발탁했다는 설명이다.

 

여성 인재의 발탁 기조도 유지됐다. 예년과 같은 7명이 신규 선임될 예정임에 따라 그룹 전체 여성임원 규모 또한 34명으로 증가하게 된다. SK그룹은 임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젊고 유능한 여성 임원 후보군을 조기에 발탁해 체계적으로 육성해 나아갈 방침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어느때보다 경영 불확실성이 큰 한해였지만, 성장을 위한 내실을 다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내년 또한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지만 이번 인사가 그간 준비해 온 파이낸셜 스토리를 본격 추진하면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SK그룹은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ESG의 세계적인 모범이 되는 글로벌 기업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Group carried out executive personnel and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in 2021.


SK Group announced that it had held the Supex Pursuit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3rd and had finalized discussions with executive personnel determined through the board of directors of each affiliate.


SK Group said, “Based on 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management, each company presents future vision and growth strategies to stakeholders such as customers, investors, and markets, and promotes a so-called financial story that builds trust and empathy. I focused on it.”


Each company will be promoting the financial story, which has been fiercely discussed this year, from next year, and to accelerate this, two vice presidents were promoted and personnel from the president's team were made.


First of all, SK Telecom President Park Jung-ho will serve as the vice chairman of SK Hynix. The synergy between ICT expert Park Jung-ho and SK Hynix CEO Lee Seok-hee, a semiconductor expert from Intel, is paying attention.


Next, SK E&S President Yoo Jeong-jun was promoted to vice chairman. Vice Chairman Yoo will lead the global expansion of growth businesses such as renewable energy and energy solutions based on his rich experience and global sense in the industry.


In addition, SK E&S has appointed Choo Hyung-wook, head of the Investment Center 1 of SK Holdings, as president. New President Chu, born in 1974, is known to have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the expansion of the materials and energy business, and is expected to be co-representative of SK E&S with Vice Chairman Yoo.


After being elected as an executive, Chu was appointed as president after three years. It is evaluated that SK’s HR philosophy that values ​​ability and performance regardless of seniority is reflected. For reference, SK Group renovated its executive management system last year by abolishing the ranks of executives such as managing director and managing director through the innovation of the executive management system.


Lastly, Yum Yong-seop was promoted to President of SK Management and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resident Yeom has been leading the Management Economics Research Institute since 2017 and has played a role in SK's recent changes such as happiness management and deep change. President Yeom is expected to take on the role of presenting the direction for companies such as ESG and discovering tasks in the future.


There is also a change in the Supex Pursuit Council, a council composed of CEOs of affiliates. The Governance Committee was established to increase the transparency of the governance structure and accelerate the management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affiliates.


In addition, by eliminating the existing Energy and Chemical Committee and establishing the Environmental Business Committee, the environmental agenda, which is becoming a social issue, will be dealt with in earnest.


In addition, the Bio subcommittee, AI subcommittee, and DT subcommittee will be operated under the related committee. Through such changes, the company plans to take the lead in ESG issues such as the environment and governance, fulfill its social responsibilities, and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future foods such as bio, AI, and DT.


President Jin-won Yoon, who is in charge of the Autonomous and Responsible Management Support Team of the Supex Pursuit Council and the head of the Legal Affairs Team,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new governance committee, and President Kim Joon of SK Innovation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Environmental Business Committee.


Through this greeting, a total of 107 promotions were announced, adding 4 promotions to the vice chairman and president to 103 newly appointed people. Considering the business environment such as Corona, the size of new appointments has decreased slightl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it is explained that it has boldly selected talented people for new growth businesses such as bio, materials, and batteries.


The trend for recruiting female talent was also maintained. As the same 7 people as in the previous year are scheduled to be appointed, the total number of female executives in the group will also increase to 34. SK Group is planning to systematically foster young and capable female executive candidates who can grow into executives.


An official from SK Group said, “This year was a year with greater management uncertainty than ever due to the coronavirus, but it was a good opportunity to strengthen the soundness for growth. We look forward to becoming a foothold to take a leap forward while promoting in earnest.”


He added, “SK Group will continue to fulfill it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ies and do its best to continue to grow as a global company that becomes a global example of ES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