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준공..수소산업 확대 앞장

현대차·한국동서발전·덕양,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준공 및 시범 운영 시작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2:30]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넥쏘 수소전기차 기술 기반의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으로 전력을 생산해 수소 산업 확대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20일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독자기술로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의 준공식을 개최하고 시범 운영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덕양 이현태 대표를 비롯해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이 위치한 울산시의 송철호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앞서 3사는 2019년 4월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하고 울산 화력발전소 내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구축 및 시범사업 추진에 협의한 바 있다. 이날 준공식을 기점으로 향후 2년간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며 협약의 내용을 완성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가 개발한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은 500kW의 전력 생산이 가능한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돼 있으며, 넥쏘 수소전기차의 차량용 연료전지 모듈을 발전용으로 활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 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는 해당 설비는 연간 생산량이 약 8000MWh로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향후 컨테이너 대수에 따라 수십 내지 수백 MW로 공급량 확장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은 빠른 출력 조절 측면에서도 기존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과 차별화되는 장점을 가진다.

 

해당 설비에는 기존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과 달리 현대자동차의 차량용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되어 실시간으로 전기 생산량을 빠르게 조절해 효율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가 가지는 전력수급 변동성의 문제도 보완할 수 있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현대자동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은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의 부품 국산화율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거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의 대부분은 해외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부품 교체 및 유지 비용이 높았으나,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도입하게 돼 향후 시장이 확대될 경우 발전용 연료전지 가격과 더불어 수소차 가격 하락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은 “이번 사업은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발전사와 함께 필드에서 설비 운영에 대한 경험을 쌓는다는 점에서 매우 깊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통해 상업화를 이루어 연료전지를 타 산업에 확대 적용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소 산업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이번 시범사업이 완료되면 국내 대용량 연료전지 시장에 국산 설비 도입이 확대되고, 수소연료전지 부품 국산화를 통해 수소경제가 보다 활성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린 뉴딜을 선도하기 위한 기술 개발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새로운 ‘2025 전략’으로 수소연료전지 브랜드 ‘HTWO’의 런칭 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2030년 70만 기의 수소연료전지 판매 목표를 내세우는 등 글로벌 수소연료전지 사업 및 수소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 Company completed the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Leading the expansion of the hydrogen industry

-Reporter Park Soo-young

Hyundai Motor Company will take the lead in expanding the hydrogen industry by producing power with a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based on Nexo hydrogen electric vehicle technology.


On the 20th,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ill hold a ceremony for the completion of the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developed with its own technology with Korea East-West Power and Deokyang, and begin full-scale pilot operation.


The completion ceremony was held by a non-face-to-face video conference with the attendance of Hyundai Motor's strategic technology headquarters President Ji Young-jo, Korea East-West Power Plant President Park Il-jun, Deokyang Lee Hyun-tae, and mayor Song Chul-ho of Ulsan City, where the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is located.


Earlier, the three companies signed a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pilot MOU” in April 2019, and discussed building a 1MW-class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in Ulsan thermal power plant and promoting the pilot project. Starting from the completion ceremony on this day, the contents of the agreement can be completed by piloting the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for the next two years.


The 1MW-class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developed by Hyundai Motors consists of two container modules capable of producing 500kW of electricity, and the most important feature is that the vehicle fuel cell module of the Nexo hydrogen electric vehicle is used for power generation.


The facility that receives by-product hydrogen produced in the Ulsan area's petrochemical complex through a hydrogen pipe network has an annual output of about 8000MWh, which is the amount that can supply power to about 2,200 households based on a monthly consumption of 300kWh. Since several Nexo hydrogen electric vehicle power modules are mounted in a container, it is possible to expand the supply to several tens to hundreds of MW depending on the number of containers in the future.


In addition, Hyundai Motor's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has the advantage of being differentiated from the existing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in terms of rapid power control.


Unlike the existing fuel cell power generation system, Hyundai Motor's vehicle fuel cell technology is applied to the facility, enabling efficient power supply by rapidly adjusting the amount of electricity produced in real time, and through this, the power supply and demand variability of renewable energy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Problems can also be compensated.


Through this pilot project, Hyundai Motor Company, Korea East-West Power, and Deokyang are expected to significantly improve the localization rate of parts in the domestic fuel cell power generation market.


In the past, most of the fuel cells for power generation in Korea were based on overseas technology, so parts replacement and maintenance costs were high, but through this pilot project, a hydrogen fuel cell system developed with pure domestic technology was introduced, which will expand the market in the future. In this case, it is expected that it will contribute to the decrease in the price of hydrogen vehicles in addition to the price of fuel cells for power generation.


“This project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hat we gain experience in operating facilities in the field with power generation companie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partnerships,” said Youngjo Ji, president of Hyundai Motors' strategic technology division. “In the future, commercialization has been achieved through successful pilot projects. We will apply fuel cells to other industries and strive to expand the hydrogen industry through economies of scale.”


“When this pilot project is completed, the introduction of domestic facilities in the domestic large-capacity fuel cell market will expand, and the hydrogen economy will become more active through the localization of hydrogen fuel cell parts,” said Il-joon Park, president of Korea East-West Power.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technology and create jobs.”


Meanwhile,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the launch plan of the hydrogen fuel cell brand'HTWO' with a new '2025 strategy' and set a goal to sell 700,000 hydrogen fuel cells in 2030, spurring the expansion of the global hydrogen fuel cell business and hydrogen ecosystem. Is putt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