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남북회담추진자문위, 대미외교 전략-지속가능 남북관계 방안 논의

대북정책 추진 약화 원인, 당파적 대북정책 형성과정과 초당적 대북정책 제도화 방안 제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22:14]

국회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위원장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는 지난 22일과 24일 국회 영상회의실에서 제1차 전략분과회의, 제도화분과회의를 각각 개최했다.

 

이정철 위원(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은 ‘대미 정책 공공외교와 의회’를 주제로 우리나라의 대미 공공외교의 현황을 분석하고, 효과적인 대미 공공외교 방안으로 미국 내 차세대 한반도 전문가 발굴, 현지 한인사회와의 협력 강화 등을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난 22일에 열린 전략분과회의에서 최아진 위원(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은 ‘미국의 한반도 정책 동향’을 주제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정책 및 주요 인사들의 한반도 정책에 대한 입장을 분석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미외교 전략에 대한 시사점을 설명했다.

 

이어 이정철 위원(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은 ‘대미 정책 공공외교와 의회’를 주제로 우리나라의 대미 공공외교의 현황을 분석하고, 효과적인 대미 공공외교 방안으로 미국 내 차세대 한반도 전문가 발굴, 현지 한인사회와의 협력 강화 등을 강조했다.

 

자문위원들 간의 자유토론에서는 북미 대화 재개 및 한반도 갈등관리를 위한 공공외교 과정에 앞서 국내 합의를 통해 명확한 공공외교 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고, 정책 공공외교 개선 방향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이어 24일 열린 제도화분과회의에서는 왕선택 위원(여시재 정책위원)이 ‘정권 교체에도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방안’를 주제로 국내 대북정책 추진기반 약화의 원인이 된 당파적 대북정책의 형성과정을 분석하고, 초당적 대북정책 제도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후 자유토론에서는 남북한 사이에 이행을 합의한 사항들을 안정적으로 담보할 수 있도록 남북간 주요 합의서의 국회 비준동의를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국회의장 자문위원회 등을 구성해 대북정책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남남갈등 해소 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을 언급하며, 국회의 지속적인 역할수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1차 분과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됐으며, 전략분과회의에는 이종석 자문위원장, 김갑식 간사, 김용현·이정철·조성렬·천해성·최아진 위원 등이, 제도화분과회의에는 양문수 부위원장, 김석향·왕선택·이기범·이효원·차두현 위원 등이 참여했다. 

 

국회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는 작년 11월 18일 박병석 국회의장이 ‘남북국회회담 추진 및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구축방안 모색’을 위해 총 15명의 자문위원을 위촉하면서 공식 출범했다. 지난달 20일 박 의장이 참석한 자문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는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국회의 역할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National Assembly Inter-Korean Talks Promotion Advisory Committee discusses diplomatic strategies with the United States and ways to develop sustainable inter-Korean relations

 

The cause of the weakening of the policy toward North Korea, the process of the formation of a partisan policy toward North Korea, and a plan to institutionalize the bipartisan policy toward North Korea

 

The National Assembly Inter-Korean Parliamentary Meeting Promotion Advisory Committee (Chairman Lee Jong-seok, former Minister of Unification) held the first strategic sub-meeting and institutionalization sub-meeting in the video conference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2nd and 24th.

 

At the strategic sub-meeting held on the 22nd, Choi A-jin (Professor of Yonsei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nalyzed the foreign policy of the Biden administration and the positions of key officials on the Korean Peninsula policy under the theme of'U.S. Policy Trends on the Korean Peninsula.' The implications for the diplomatic strategy toward the United States were explained.

 

Following the theme of'Political Public Diplomacy and Congress in the United States', member Lee Jung-cheol (Professor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at Soongsil University) analyzed the current state of public diplomacy with the United States in Korea. It emphasized strengthening cooperation.

 

In the free discussion among the advisors, the opinion that it is important to establish a clear public diplomacy policy direction through domestic agreement prior to the resumption of dialogu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public diplomacy process for conflict management on the Korean peninsula was suggested, and discussions on the direction of policy improvement of public diplomacy continued. .

 

At the institutionalization subcommittee held on the 24th, member Wang Elect (politician Shi-jae Yeo) discussed the process of forming a partisan policy toward North Korea, which was the cause of the weakening of the foundation for promoting North Korea policy in Korea under the theme of'Development of Sustainable Inter-Korean Relations Even in Change of Regime'. It analyzed and suggested a plan to institutionalize a bipartisan policy toward North Korea.

 

Afterwards, in the free discussion, it was suggested that it is necessary to institutionalize the agreement to ratify the National Assembly of major agreements between the two Koreas in order to stably secure the matters agreed upon between the two Koreas. In addition, he cited the need to collect opinions on North Korea policy by forming an advisory committee for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o prepare measures to resolve inter-Korean conflict, and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continuing the rol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first sub-meeting was held as a non-face-to-face video conference depending on the situation of Corona 19, and the strategic sub-meeting was held by Advisory Chair Lee Jong-seok, secretary Kim Gap-sik, Kim Yong-hyun, Lee Jeong-cheol, Jo Seong-ryul, Cheon Hae-seong, and Choi A-jin, and the institutionalization sub-meeting was held by Yang Mun-soo, Members of Seok-hyang Kim, Chosun Wang, Beom Ki, Hyo-won Lee, Doo-Hyun Cha   participated.

 

The National Assembly Inter-Korean Parliamentary Meeting Promotion Advisory Committee was officially launched on November 18, last year, with the appointment of a total of 15 advisors by Chairman Park Byeong-seok to “promote inter-Korean parliamentary talks and seek ways to establish sustainable inter-Korean relations.” On the 20th of last month,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Advisory Committee attended by Chairman Park discussed in-depth the role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development of sustainable inter-Korean relation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