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 삼례읍 해전리(海田里)

이승철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2/26 [13:44]

▲ 이승철     ©브레이크뉴스

전북 완주군 삼례읍 해전리는 완주군 서쪽 일부 끄트머리로, 주민은 익산시 삼포-덕실-용연-오산-인수리, 만경강 건너 조촌·백구와 가깝게 지낸다.

 

동상면 검태는 논 한 뙈기 없는 두메이고, 해전리는 작대기 하나 벨 산 없는 들판으로 양측은 멀고멀어 생활이 너무나도 달라 혼인한 일이 드물다. 여러 지역 체육대회 때 육상경기 우승은 해전리가 독차지했다.

 

해전리에서 삼례역까지 2km 이상이고, 춘포역은 3km가 넘는다. 통학생은 아침저녁 이 거리를 달렸으므로 모두 건각들이었다. 우수개 소리지만 ‘초상집 마당에서 밥 가장 많이 잘 먹기로는 해전청년들’이라고 했다.

 

해전리는 알다시피 산이 없어 장례 때 묘 쓰기가 가장 어려워 이게 평야부의 단점이다.

 

이 들판에서 광작하는 부농들이야 짚이 많아 땔감 걱정이 없지만, 소농은 만경강 둑 넘어 갈대를 뜯어다 땔 수밖에 없었다. 갈대를 베고 보면 모래흙이 고아 곡식을 심고 가꿔 수확을 했다.

 

서해 조수가 여기까지 밀려들어 ‘바다 소금기가 섞여 있는 밭(땅)’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 ‘해전리’이다. 30년 전 여름철이면 근동은 물론이고 모래찜을 하려고 저 멀리 화산 분들도 여기를 찾았다. 늦게 도착하면 자리가 없어 밀밭 고랑 모래를 파고 들어갔다.

 

세월이 흘러 만경강 상류에 둑을 쌓고 하천관리가 잘 되면서부터 몽근 모래는 사라졌으며 또한 나라에서 법으로 엄하게 관리하여 사람 범접을 막아 지금은 땅 한 평 씨 뿌리지를 못한다.

 

둔치 농사에 익숙했던 노동력이 논으로 옮겨질 수밖에 없어 이게 과학영농으로 발전 비닐(온실)하우스가 온 들판을 뒤덮었다. 겨울철 해전에 이르면 논바닥은 별로 눈에 띄지 않고 대부분 비닐하우스가 마치 ‘바다’로 보인다. 이름치고는 ‘해전(海田)’ 이렇게 적중할 수 없다.

 

일화도 많다. ‘춘포역에서 기차를 기다리느니 차라리 한 발이라도 더 줄이자’며 걸어 이리(지금 익산시) 구시장을 한나절에 오고 가기 보통이었다.

 

해전 231번지 16의 경주김씨(신태로:申泰魯 처)와 파평윤씨(신범균:申範均 처) 고부 열효각(烈孝閣)을 직접 가봤다. <1928년 3월 ‘모성공회’에 포상을 건의했고, 그해 8월 해전리에 고부 정문을 세웠다> 이 연혁을 두고 직접 여기를 거론한 건 아니지만 근래 전남 아무개가 옛날 신문을 인용하며 ‘모성공회’를 달갑지 않게 지적하여 자손들과 뜻있는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다. 원해전-중해전-장연마을로 장가들고 시집오면 싱싱한 농작물로 몸 건강 살림 튼튼, 큰 밑천 잡기 어렵지 않을 것이다.

 

지금은 여기저기로 새 길이 쭉쭉 뻗어나 뛰고 달릴 필요 없이 느슨하게 살아도 편하게 되었다. 멋진 마을이다. 둑길을 거닐며 미래를 설계해 보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aejeon-ri, Samrye-eup, Wanju, Jeollabuk-do

-Seungcheol Lee columnist

 

Haejeon-ri, Samrye-eup, Wanju-gun, Jeollabuk-do, is located near the western edge of Wanju-gun, and residents are close to Sampo-Deoksil-Yongyeon-Osan-Insu-ri, and Jochon-Baek-gu across the Mangyeong River.

 

Geomtae on the statue side is a dume without rice, and Haejeonri is a field without a single stick and a bell mountain, and the two sides are far and far away, so it is rare to get married. Hae Jeon-ri was the sole champion of track and field championships at various regional sports competitions.

 

From Haejeon-ri to Samrye Station, it is more than 2km, and Chunpo Station is more than 3km. The commuting students ran this street in the morning and evening, so they were all nerds. Although it was the sound of a dog, he said, "The young people from the sea battle are supposed to eat the most food in the yard of a portrait house."

 

As you know, Haejeonri is the most difficult to write tombs at the funeral because there is no mountain. This is the disadvantage of the plains.

 

Rich farmers who grow wide in this field do not have to worry about firewood because they have a lot of straw, but the small farmers have no choice but to pick up reeds over the banks of the Mangyeong River. When reeds were cut, sandy soil was used to plant and cultivate orphan grains for harvest.

 

The west sea tide was pushed all the way to this point, and the name was given because it was called'a field with salty sea (ground)'. In the summer 30 years ago, not only the Near East, but also volcanic people from far away visited here to do sand steaming. When I arrived late, there was no room, so I dug into the furrows of the wheat field.

 

As time passed by, banks were built in the upper reaches of the Mangyeong River and the rivers were well managed, and the mongolian sands disappeared. Also, the country has strictly managed by law to prevent people from eating, so now it is impossible to sow a pyeong of land.

 

The labor force, which was used to farming in Dunchi, had no choice but to be transferred to the rice paddies, and this became scientific farming and covered the whole field with vinyl (greenhouse) houses. By the sea battle in winter, the paddy field is not very conspicuous, and most of the green houses look like “sea”. For a name, it cannot be hit like ‘해전(海田)’.

 

There are also many anecdotes. It was common to walk to the old market in Iri (now Iksan) in half a day, saying, ‘Let’s take one more step rather than waiting for the train at Chunpo Station.’

 

I visited Gyeongju Kim (Shintae-ro: the wife's wife) and Papyeong-yoon (Shin Beom-gyun: 申範均's wife), Gobu Yeolhyogak (烈孝閣), at No. <In March 1928, a reward was proposed to the'Maternity Society', and in August of that year, the main gate of the Gobu was erected in Haejeon-ri.> He pointed out unpleasantly and shocked his descendants and meaningful people. If you marry at Wonhaejeon-Junghaejeon-Jangyeon Village and get married, it will not be difficult to get a strong, strong foundation for your health with fresh crops.

 

Now, new roads are stretched out from place to place, and without the need to run and run, it is easy to live loosely. It's a nice town. Let's walk the causeway and design the futu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